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홍희 해경청장, 세월호 찾아 "더이상 눈물없도록"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09 16: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오른쪽 두번째)이 9일 목포 신항을 찾아 거치돼 있는 세월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해양경찰청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오른쪽 두번째)이 9일 목포 신항을 찾아 거치돼 있는 세월호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해양경찰청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취임 이후 첫 현장으로 세월호 참사 당시 주요 현장이었던 목포와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해양경찰청은 9일 오후 김홍희 청장이 첫 현장치안점검 행성진로 목포와 팽목항을 찾아 안전한 대한민국 바다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9일 밝혔다.

김홍희 청장은 목포 노을 공원에 건립돼 있는 고(故) 박경조 경위를 참배하고 세월호 선체가 거치돼 있는 목포 신항과 진도 세월호 팽목기억관을 찾아 희생자를 추모했다. 이어 목포해양경찰서 진도파출소와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세월호와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홍희 청장은 팽목항 기억관에서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바다에서 더 이상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해양경찰의 구조능력을 강화해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10일에는 경기 안산에 위치한 416기억교실, 기억전시관을 방문해 세월호 가족협의회를 찾아 희생자 추모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