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제유가 폭락에 재료값 부담↓…페인트주 강세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0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제유가가 29년 만에 최대 폭락세를 연출한 가운데 국내 증시에서 페인트 관련 종목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오전 9시10분 현재 삼화페인트 (13,500원 상승450 -3.2%)는 전 거래일보다 510원(10.83%) 오른 5220원에 거래 중이다. 노루페인트 (14,000원 상승900 -6.0%)노루페인트우 (58,000원 상승9000 18.4%)(우선주)는 전날보다 각각 640원(9.58%), 1000원(7.63%) 오른 7320원, 1만4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국제유가가 크게 하락하면서 페인트 원재료값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관련 종목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WTI(서부텍사스산원유)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0.15달러(24.6%) 급락한 31.13달러에 마감했다. 1991년 1월17일 이후 29년만에 가장 큰 하락률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