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양천구, 구로 콜센터 직원 3명 추가 확진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0 11: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출입문에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건물을 일시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출입문에 코로나19(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건물을 일시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
양천구에서 구로구 보험콜센터 근무 직원 중 8, 9, 10번째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천구 추가 확진자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구의 보험콜센터 직원으로, 이날 오전 양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이들은 목4동, 신정4동, 신정1동에 거주 중이다.

구는 확진자의 병상 배정을 요청한 상태이며, 배정되는 대로 즉시 이송 조치 예정이다.

확진자 동선 및 구체적인 사항이 나오는 대로 양천구 홈페이지 및 SNS(블로그, 인스타그램)를 통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수가 참석하는 예배 등 종교 집회, 모임 등은 자제해 주시고, 생활 속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