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로구 콜센터 직원' 의정부 코로나 첫 감염…이동경로는?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0 12: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입주자들이 코로나19검진을 받고 있다. 2ㅣ잦 9일 서울 구로구와 노원구, 은평구, 인천시에 따르면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노원구 9번째 환자(56·여)가 근무하는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보험사 콜센터에서 2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10일 오전 서울 구로구 코리아빌딩 앞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입주자들이 코로나19검진을 받고 있다. 2ㅣ잦 9일 서울 구로구와 노원구, 은평구, 인천시에 따르면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노원구 9번째 환자(56·여)가 근무하는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보험사 콜센터에서 2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구 한 콜센터 직원이 의정부시에 거주하며 지하철과, 마을버스를 이용하고 식당과 미용실 등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의정부시 신곡동에 사는 51세 여성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자택 격리 중인데 질병관리본부에서 최종적으로 확진 판정하면 병상을 배정받아 이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A씨는 남편과 함께 살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7시 지하철 1호선을 타고 구로역에서 회룡역까지 이동한 뒤 마을버스를 타고 귀가했다.

지난 7일 오후 8시쯤에는 남편과 회룡골 부대찌개에서 식사한 뒤 근처 다이소에 들렀다. 지난 8일 오전 10시쯤에는 집 근처 미용실(이연헤어)을 방문했고 오후 6시쯤 회사로부터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문자를 받았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1시 25분에는 '203번' 마을버스를 타고 의정부성모병원에 가 검사를 받은 뒤 드림약국을 들렀다. 이후 A씨는 마을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 길에 음식(착한낙지)을 포장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