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일 걸리던 코로나 확진자 역학조사, 반나절 안에 끝낸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1 06:00
  • 글자크기조절

과기정통부·국토부·질본, ‘코로나 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개발…16일부터 시범운영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감염병 진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감염병 진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부가 오는 1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단시간 내 파악할 수 있는 ‘코로나 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가동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와 함께 대구·시흥시가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기술 일부를 활용해 긴급히 개발한 ‘코로나 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16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질본에서 현재 이뤄지는 코로나 19 확진자의 동선 파악은 여러 기관을 거쳐야 하는 탓에 수일이 소요된다. 이를테면 질본에서 A씨를 확진자로 판별하면 경찰청에 A씨의 동선 확인을 요청한다. 그러면 경찰청이 이동통신사에 A씨 동선 자료를 제공해줄 것을 요구하게 된다. 현행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같은 과정을 거치도록 돼 있다. 질본이 이동통신사가 파악한 A씨 동선 자료를 받는 과정도 이에 역순으로 진행돼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다.

질본은 앞서 대구·경북 지역에서 대규모 확진자 발생으로 역학조사관 업무가 폭증하자 과기정통부와 국토부에 이 같은 절차를 간소화할 전산지원시스템 구축을 지난달 요구했고, 양 부처는 기존에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플랫폼을 활용해 이를 지원할 ‘코로나 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개발했다.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플랫폼은 도시 교통·에너지·환경 등의 인프라 및 시민으로부터 수집한 각종 데이터를 통합 관리해 필요한 정보로 재생산하는 도시정보통합관리시스템으로 지난 2018년 개발에 착수, 2022년 마무리되는 거대 과학 프로젝트이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코로나 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질본-경찰청-이동통신사’로 이어지는 일련의 과정을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연계’ 방식으로 자동화해 반나절 내 모든 과정이 이뤄진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질본 따로, 경찰청 따로, 통신사 따로인 데이터 환경을 서로 연계되도록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망으로 엮고 유기적 소통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또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도 함께 제공돼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더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 시스템을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