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T, 알뜰폰 '3종 요금제' 고객에 月100G 준다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1 09: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 알뜰폰 '3종 요금제' 고객에 月100G 준다
KT가 자사 망을 이용하는 알뜰폰 고객들에게 매월 최대 100GB의 추가 데이터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월 제공 데이터 양에 민감한 고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3가지 후불 요금제에 추가 데이터 제공 프로모션을 적용한다. 해당 요금제를 서비스하는 모든 알뜰폰 사업자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 새로 가입하는 고객 외에 기존 고객도 무료 부가서비스에 가입하면 된다.

기본 데이터 10GB와 소진 시 일 2GB(이후 3Mbps 속도 무제한)를 제공하는 'LTE 데이터선택 65.8' 기반 요금제는 매월 기본 데이터 100GB을 추가 제공한다. 기본 데이터 15GB(소진 시 3Mbps 속도 무제한)를 제공하는 '순 광대역 안심무한 51' 기반 요금제는 매월 50GB의 기본 데이터를 추가로 준다. 기본 데이터 10GB를 제공하는 'LTE 선택형 100분 10GB' 기반 요금제는 월 10GB의 추가 데이터가 주어진다.


앞서 KT는 지난 달 5G 망 도매대가를 66%로 인하했다. 'LTE 데이터ON' 요금제 도매가도 내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