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난해 도로이용자 대상 만족도 전년대비 상승 '76점'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1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반국도 이용자 만족도 추이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일반국도 이용자 만족도 추이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지난해 도로이용자 대상 만족도가 전년대비 소폭 상승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토교통부가 도로이용자를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2019년 76점을 기록, 전년 74점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도로이용자 만족도 조사’는 일반국도(전국 약 1만4000km)의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공인기관(한국생산성본부)에서 국가고객 서비스지표를 적용하여 매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한 결과는 도로 서비스 중 미흡한 분야를 파악하고 도로유지보수예산의 효율적 투자방안을 마련하는 등에 활용하고 있다. 주요 조사분야는 △안전성 △교통정보 △원활성 △환경·쾌적 △전반적 만족도 등이다.

만족도 조사는 처음 시작한 2000년에는 50점 수준이었으나 이후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는 운영 중인 도로에 대한 관리체계의 전문화·정보화 및 관련 예산의 증가 등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도로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도로포장, 비탈면, 교량 등의 도로관리시스템(MS)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전문기관에 위탁 운영중이다.

지난해 조사결과를 보면 도로 이용자들은 무엇보다 도로의 안전성과 교통소통 원활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도 수준으로는 환경·쾌적성(83점)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고 교통정보제공(81점)도 다소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졸음쉼터 등 편의시설 운영 및 도로 청소상태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도로관리청별로는 전국 18개 국토관리소 중에서 보은(86점) 정선(83점) 진주(83점) 지자체는 충북(76점) 경기(70점) 등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또 개선 필요사항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있었는데 주요 내용으로는 도로포장불량(도로파임, 균열 등), 흐릿한 차선도색, 겨울철 도로결빙, 졸음쉼터 시설부족 등이 있었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용자의 관점에서 도로를 관리할 수 있도록 개선필요 사항 등 이번에 조사된 결과를 정책현장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엔 경기 회복된다"…반도체·유통·화학 살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