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거연합정당, 정당 민주주의 밖에 있다"…與 최고위원 김해영 '소신'

머니투데이
  • 이지윤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1 10: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21/사진=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21/사진=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1일 민주당이 참여를 고심하고 있는 비례연합정당과 관련 "우리 사회 공동체의 중요한 문제에 대한 여론 수렴과 여론 형성의 기능이 없어보인다"며 "정당 민주주의의 보호 범위 밖에 있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민주당의 선거연합정당 참여는 명분이 없어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실익적인 부분에서도 민주당의 참여로 상당한 민심의 이반이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효과적으로 선거연합정당에 이전된다는 보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거연합정당의 비례후보 순번을 정하는 과정에서도, 비록 민주당이 후순위로 양보한다고 해도 상당한 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민주당의 선거연합정당 참여는 명분이 없고 실익은 의심스러운 경우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원칙에 따라 국민을 믿고 당당하게 나아가는 것이 방법"이라며 "상황이 어려울 때 원칙을 지키지 않다가 잘못됐을 때 회복이 불가능한 타격을 입게 된다고 생각한다. 저는 선거연합정당 참여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한편 김 최고위원의 발언이 끝나자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회를 맡은 소병훈 민주당 의원은 "개인 의견이시죠"라고 묻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