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소년 코로나19 불안·우울, 1388 전화상담 하세요"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2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제공=여성가족부
제공=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학교 개학이 늦어지고 집에서 주로 생활해야 하는 청소년들을 위해 '청소년상담 1388'을 적극적으로 가동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365일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청소년 전문 상담서비스로 일상적인 고민부터 가출, 폭력 등 위기상황까지 언제 어디서나 무료로, 익명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청소년들이 대인관계, 정신건강, 학업·진로 등 상담서비스를 이용한 건수는 지난 2017년 86만2670건에서 지난해 90만2294건으로 매년 꾸준한 증가세다. 특히 올 1~2월 들어 지난해보다 △우울‧위축 △강박‧불안 △충동조절과 관련한 상담건수가 크게 증가했다.

초기 상담을 받은 청소년이 심층적인 상담·복지 서비스가 필요할 경우 가까운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등과 연계한 통합 서비스를 받는 것도 가능하다.

한편 개발원에서 운영하는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는 코로나19로 바깥활동이 자유롭지 않은 청소년들의 생활과 시간관리를 돕기 위해 '코로나19 마음방역 : 나홀로 슬기로운 실내생활' 홍보에 나선다. 청소년 스스로 심리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를 제공하고 검사 결과에 따라 전문 상담사와의 상담도 지원한다.

심민철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관은 "한 명의 청소년이라도 1388 청소년상담전화를 통해 고민을 위로받고 심리 안정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순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도 "청소년들이 사소한 고민이라도 주저하지 말고 전문적인 상담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