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시(詩), 숨 가쁘게 달려온 하루의 끝에서 주는 위안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4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따끈따끈 새책] ‘내가 사랑한 시옷들’…사랑, 삶 그리고 시

시(詩), 숨 가쁘게 달려온 하루의 끝에서 주는 위안
누군가는 술로, 누군가는 쇼핑으로, 누군가는 사랑으로 흔들리는 마음을 달랜다. 우리 마음에는 단순히 ‘번아웃’으로 명명할 수 없는 ‘살아가고 있으므로’ 나타나는 증상이 있다.

저자는 자신의 삶을 증명하는 증상이 시옷이다. ‘사랑’, ‘사람’ 그리고 ‘시’가 그것. 시옷으로 시작한 3가지 단어는 그의 삶에 채색된 온기들이다. 저자는 특히 숨 가쁘게 달려온 하루의 끝에서 ‘시’와 마주하길 추천한다.

시를 읽는다는 것은 누군가 걸어왔던 삶의 한 자락에 포근하게 기대어 앞으로 걸어가야 할 길을 찾는 일이라고 저자는 전한다.

상실의 아픔을 시로 승화한 엘리자베스 비숍, 모성을 주제로 맹목적인 사랑과 존재의 역설을 표현한 20세기 시인 샤론 올즈, 삶의 속절없음을 ‘꽃잎이 흐른다’는 이미지로 표현한 이미지즘의 대모 에이미 로엘 등 고전과 현대를 넘나드는 30편의 시에서 삶의 길을 새롭게 찾아 나갈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내가 사랑한 시옷들=조이스박 지음. 포르체 펴냄. 320쪽/1만6000원.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