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세계 울린 '한국 간호사들의 붕대' 대구 의료진 '명예 배지'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9,336
  • 2020.03.14 11: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사 / 사진=AFP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사 / 사진=AFP
대구에서 코로나19(COVID-19)와 사투를 벌이는 간호사들의 사진이 전 세계에 귀감이 되고 있다.

AFP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한국 간호사의 붕대가 명예의 배지가 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기사에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소속 간호사들의 사진이 실렸다. 이들은 코로나19와 맞서며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해 생긴 상처가 얼굴에 가득한 모습이다.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사 / 사진=AFP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사 / 사진=AFP

반창고와 붕대 등을 이용해 상처를 가렸지만, 이들의 모습은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얼마나 길고 오랜시간 지속됐는지를 짐작케 한다.

AFP에 따르면 병원에는 환자들과 국민들의 편지가 게시돼 있다. 병원 측은 약 200명의 간호사들이 8시간 교대로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산병원 관계자는 "간호사들이 의사보다 환자를 돌보는 데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붕대를 감게 된다"며 "이번 싸움에서 가장 헌신하는 것은 간호사"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