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해찬세대' 보다 더 큰 혼란…대입 전략 다 흔든다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7 17: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사상 초유의 벚꽃 개학②

[편집자주]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일이 4월로 연기되면서 학부모들과 학생들의 혼란이 커지고 있다. 개학일은 더 연기될수도 있다고 한다. 수능을 앞둔 고3은 멘붕 상태다. 4월 벚꽃 개학 이후는 어떨지 진단해봤다.
'이해찬세대' 보다 더 큰 혼란…대입 전략 다 흔든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학이 4월 6일로 또 다시 연기되면서 고3 수험생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대입 일정도 변경을 검토 중이어서 실제 연기 여부와 일정이 확정될 때까지 혼선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학생들은 당장 장기간 학업 공백으로 중간고사는 물론 수시모집,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까지 영향을 받게 됐다.

코로나19 감염 발생 추세에 따라 연기된 개학일마저 지키기 어려워질 경우 역대 가장 학력이 뒤처진다는 평가를 받았던 '이해찬 세대'보다 학업에 더 큰 타격을 받는 세대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에 고교생 ‘혼란’


교육부의 세 차례에 걸친 총 5주간의 개학 연기로 사상 첫 4월 개학을 맞게 됐다. 정부는 유례 없는 장기간 개학 연기로 초중고 법정 수업일수인 190일을 맞추기 어렵게 되자 수업일수를 10일 감축하고 학사일정도 조정키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학력 저하마저 우려된다.

개학이 4월 6일로 연기되면서 원래 4월 말∼5월 초인 중간고사는 5월 중순∼5월 말로 밀리거나 수행평가로 대체 또는 아예 생략되고, 보통 7월 초인 기말고사는 7월 중순∼7월 말로 밀릴 것으로 보인다. 여름방학은 보통 7월 중순∼8월 중순 4주 정도였는데, 올해는 대다수 학교 여름방학이 7월 중하순 또는 8월 초중순 2주 정도로 줄어들 전망이다. 교사가 내신 평가 학생부를 마감하고 학생이 검토·수정할 시간도 부족하다.

이에 학생부 마감일이 9월 7~11일로 1~2주 미뤄질 경우 수시모집도 영향을 받는다. 현재 대입 수시모집은 9월 7~11일 원서 접수를 시작하기로 예정됐다. 학사일정이 줄줄이 연기되는 셈이다.



“대입 일정도 변경 검토”…수능 연기 가능성 높아져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이 지속될 경우 올해 11월 19일로 예정된 2021학년도 수능 자체가 연기될 가능성도 커졌다. 교육부는 4월 6일 개학이 가능해지면 대입 일정도 확정해 발표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이미 수능은 1993년(1994학년도) 도입된 이후 세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부산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2005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린 2010년, 포항 지진이 발생한 2017년에 수능이 연기됐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코로나19가 상반기 안에만 퇴치된다면 수능 준비 일정을 소화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문제는 고3 수험생들이다. 정상적 수업 진행이 어려워질 경우 막바지 수능 준비에 쫓길 수 있다. 수능 시험 범위가 줄어들지 여부도 고3 학생들에겐 초미의 관심사다.

정상적으로 준비를 해온 재수생과의 격차도 발생할 전망이다. 이미 일부 학부모들은 “코로나19로 학사일정이 차질을 빚으면서 고3 수험생들은 혼란을 겪고 있는 반면 재수생은 학원에서 수능을 이준비하고 있어 훨씬 유리하다”고 지적한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지금은 모든 조건이 비슷하기 때문에 특별히 나만 불리하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개학 전까지 EBS 교재와 인터넷 강의 등 학습 계획을 체계적으로 세우고 꾸준히 공부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