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준중형 세단 '왕의 귀환'… 7세대 아반떼, 전 세계가 '열광'

머니투데이
  • 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8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5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7세대 아반떼를 미국 할리우드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코로나19 감염 문제로 '무관중 온라인 라이브쇼'를 통해 공개를 했는데 한국과 미국, 중국, 호주 등에서 시청자가 몰려 아반떼 인기를 실감케 했다.



"승차감·안전성·연비 획기적 진보"… 준중형 '절대강자' 귀환


현대차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웨스트할리우드 더 롯 스투디오스에서 ‘올 뉴 아반떼’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열었다. ‘올 뉴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아반떼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7세대 모델이다.

미래를 담아낸 파격 디자인과 준중형 차급을 뛰어넘는 최첨단 편의사양, 효율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주행성능 등 모든 면에서 획기적이라는 평가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장(사장)은 “아반떼(미국명 엘란트라)는 미국을 넘어 현대차의 세계적인 성공에 중요한 모델”이라며 “7세대 올 뉴 아반떼는 모든 면에서 진보적이고 역동적인 모델로 변화했다”고 말했다.

디자인 면에서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Parametric Dynamics)’ 테마를 적용했다.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과 헤드램프, 강인한 범퍼가 조화를 이뤄 넓고 낮아진 비율과 함께 미래지향적이고 스포티한 전면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전면부에서 후면부로 갈수록 높아지는 웨지(Wedge) 스타일 디자인으로 긴장감과 속도감을 높였다. 후면부는 현대의 H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가 강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감성을 더했다.

‘올 뉴 아반떼’는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3세대 플랫폼(I-GMP)를 토대로 설계됐다. 휠베이스를 늘려 좀더 넓은 실내 공간과 낮아진 높이로 안정감을 키운 게 특징이다. 서스펜션 기본 성능을 강화해 조타감과 응답성을 끌어올렸다.

기존 6세대 모델과 비교해 △전장 30mm △전폭 25mm △휠베이스 20mm 늘어난 반면 전고는 20mm 낮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안전성과, 승차감, 소음 진동, 동력, 연비 등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3세대 신규 통합 플랫폼이 최초 적용됐다”며 “동급 최고 수준의 휠 베이스와 개선된 레그·헤드·숄더룸 등으로 공간성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체급’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장치


‘올 뉴 아반떼’는 준중형이라는 차급을 뛰어넘는 최첨단 안전사항이 대폭 적용됐다.

차량 뿐아니라 보행자, 자전거 등과 추돌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전방충돌방지 보조장치(FCA)가 준준형 최초로 적용된 것을 시작으로 △차로유지보조(LF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차로이탈경고(LDW) △운전자주의경고(DAW) △하이빔보조(HBA) 등이 모두 기본 장착됐다.

여기에 △고속도로주행보조(HDA) △후측방충돌방지보조(BCA) △후방주차충돌방지보조(PCA) △후방교차충돌방지보조(RCC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컨트롤(NSCC) 등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편의장치도 한층 고급스럽다.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운전자 중심의 인체공학적 구조와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사양으로 완성도 높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운전자별로 시트 위치·내비게이션·사운드 등을 설정·저장할 수 있는 ‘개인화 프로필’ 기능과 “에어컨 켜줘”와 같이 음성으로 공조기를 작동할 수 있는 ‘음성인식 차량 제어’, 차량에서 집 안의 홈 IoT 기기의 상태 확인 및 동작 제어가 가능한 ‘카투홈’ 기능도 준중형 최초로 적용됐다.

미세먼지 센서로 실내 미세먼지를 측정해 '나쁨' 수준 시 자동으로 고성능 콤비 필터로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 청정 시스템 (미세먼지 센서 포함) 기능도 제공한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해 키 없이도 스마트폰 애플레이케이션으로 차량 출입·시동이 가능한 ‘현대 디지털 키’도 적용했다. 이 기능은 쏘나타와 제네시스 GV80 등 중대형차에 적용돼 큰 인기를 끈 사양이다.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티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티저. /사진제공=현대자동차


3월25일부터 사전계약… 1.6 가솔린·1.6 LPi 동시 출격


‘올 뉴 아반떼’는 다음 달 국내 공식 출시도 앞두고 있다. 현대차는 오는 25일부터 사전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올 뉴 아반떼’는 최대 출력 123마력, 최대 토크 15.7kgf·m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과 최대 출력 120마력, 최대 토크 15.5 kgf·m의 ‘1.6 LPi’ 엔진(액화석유가스 연료)을 적용한 2개 라인업이 우선 출시되고 향후 1.6 하이브리드 모델과 고성능 1.6 T N라인 모델이 추가될 예정이다.

외장 색상은 △아마존 그레이 △사이버 그레이 △팬텀 블랙 △폴라 화이트 △플루이드 메탈 △일렉트릭 쉐도우 △파이어리 레드 △라바 오렌지 △인텐스 블루 등 총 9종 가운데, 내장 컬러는 △블랙 △모던 그레이 2종 가운데 선택할 수 있다.

현대차는 오는 19일 자사 유튜브 채널에서 VR로 구현한 ‘올 뉴 아반떼’의 내외장을 상세 공개한다. 또 다음 달 초에는 자동차 크리에이터와 신차 개발을 주도한 실무 연구원들이 직접 차량을 소개하는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베일 영상’도 내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