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리뷰] 키움, 첫 청백전서 '헛심공방'... 0-0 종료

스타뉴스
  • 고척=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8 15: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일하게 장타(2루타)를 때려낸 임병욱.
유일하게 장타(2루타)를 때려낸 임병욱.
키움 히어로즈가 국내에서 첫 청백전을 치렀다.

키움은 18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자체 청백전을 개최했다. 점수는 0-0이었다. 5이닝으로 진행된 이 경기는 투수전으로 치러졌다.

홈 팀은 서건창(2루수)-김웅빈(3루수)-박동원(포수)-박병호(1루수)-박주홍(좌익수)-김규민(우익수)-박정음(중견수)-김병휘(유격수)-이택근(지명타자) 순으로 꾸려졌다. 선발 투수는 최원태였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라인업은 김혜성(2루수)-임병욱(중견수)-이정후(우익수)-김하성(유격수)-허정협(1루수)-박준태(좌익수)-주효상(포수)-김주형(3루수)-이지영(지명타자) 순이었다. 선발 투수로 이승호가 나섰다.

전반적으로 투수들의 활약이 빛났다. 실전 감각이 떨어진 타자들이 투수들의 빠른 공에 적응하지 못했다. 최원태와 이승호가 나란히 2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홈 팀 2번째 투수 한현희와 김재웅도 각각 2이닝, 1이닝 동안 내주지 않았다. 원정 팀 양기현, 조덕길, 박주성도 나란히 1실점 무실점했다.

타자들 가운데 장타를 때려낸 선수는 임병욱이 유일했다. 임병욱은 4회초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냈지만 후속타 불발로 인해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정후가 1회 안타를 때려냈지만 누의공과로 아웃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