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직원들 위해 써달라" 11만원 밥 먹고 1180만원 팁 남긴 부부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652
  • 2020.03.19 06: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CNN 홈페이지 캡쳐
/사진=CNN 홈페이지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셧다운(폐쇄)으로 미국의 많은 노동자들이 실직이나 임금 삭감 등 위기에 몰린 가운데, 종업원들을 위해 1000만원이 넘는 팁을 남기고 간 한 식당 고객의 사례가 소개돼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휴스턴에서 멕시코 음식등을 파는 '어마스 사우스웨스트'(Irma's Southwest)란 이름의 한 식당에서 지난 16일 저녁 식사를 마친 한 부부가 종업원들을 위한 팁으로 9400달러(약 1180만원)를 남겼다. 현금 1900달러와 신용카드로 결제한 7500달러였다. 이 고객들의 식사비는 90.12달러(약11만원)였다.

식당 주인인 루이스 갈반씨는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며 "그들은 주방과 홀에서 일하는 직원 모두를 위해 팁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또 이 부부는 이름이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는 설명이다.

남편은 영수증에 "앞으로 남은 몇 주간 직원들을 위한 팁으로 가져 달라"는 메모를 남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식당에는 약 30명의 직원들이 일하고 있기에 1인당 약 300달러씩의 팁을 나눠 갖게 된다.

텍사스트리뷴지에 따르면 휴스턴은 지난 17일부터 최소 15일 동안은 식당, 술집은 문을 닫아야 하며 배달음식만 가능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 식당도 지침에 따라 화지타, 타말레 등 일부 제한된 메뉴만을 갖고 배달 음식을 팔 준비중이다.

갈반씨는 이어 "이 어려운 시기에 직원들을 돕기 위해 고객이 그만큼의 돈을 남겨 두고 갈 정도로 신경을 써주었다는 사실에 직원들도 놀랐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는 현 시점에선 수익성을 걱정하긴 커녕 생존 모드"라며 "이런 상황이 15일이 될지 150일이 될지 우리는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기적인 임금을 지급해주기까지 시간이 좀 걸릴지 모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이 식당 운영을 위해 계속 출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