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시아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 오후 4시30분 인천 도착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9 09: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시아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 오후 4시30분 인천 도착
이란에 체류 중인 우리나라 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띄웠던 아시아나항공 전세기가 1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한다.

아시아나 (3,920원 상승90 2.4%)항공은 이란 재외국민 80명을 수송기가 현지시간 기준 오전 2시 45분(한국 시각 오전 7시 4분) 두바이를 출발해 오후 4시 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전세기는 앞서 17일 오후 11시 50분 승객 없이 빈 비행기로 이륙하는 페리 운항으로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18일 오전 4시 51분 두바이 알막툼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알막툼 국제공항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제벨알리에 위치한 국제공항으로 두바이 도심에서 남서쪽으로 약 37km 떨어져 있다. 이란 재외국민들은 앞서 이란 국적 항공기를 통해 테헤란에서 두바이로 들어왔다.

재외국민들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좌석을 분산 배치해 앉게 된다. 아울러 동승하는 캐빈승무원들의 안전을 위해 방호복 및 보호장구가 함께 지급되고 기내서비스 역시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이란과 주변국 간의 항공노선이 축소돼 이곳을 오가던 우리 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이번 전세기 운항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