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 기회에 수소전기차로?" 서울시 보급 크게 늘린다…작년보다 2배·1250대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9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속도로 휴게소 수소차 충전소 개장식시 열린 12일 경기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방향)에서 관계자가 수소차를 충전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고속도로 휴게소 수소차 충전소 개장식시 열린 12일 경기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방향)에서 관계자가 수소차를 충전하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서울시는 올해 수소전기차 보급 물량을 작년 보다 2배 이상 확대한 1250대로 늘린다. 수소전기차를 기다리던 수요자들에게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오는 25일부터 서울 도심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취지로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보급 물량인 수소전기차 1250대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보급한 584대의 약 214%에 달한다. 차종별로 승용 1233대, 버스 17대이며, 충전 인프라 확충과 연계해 단계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예산 487억원을 투입한다. 먼저 민간보급 1220대중 1차분 650대 물량에 대해 오는 25일부터 환경부 저공해차 구매보조금 지원시스템(ev.or.kr/ps)을 통해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

올해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폐차 후 수소전기차로 대체 구매하는 자, 취약계층(장애인,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기초생활수급자), 다자녀가구, 생애 최초 차량 구매자에게 수소전기차 보조금 지원 물량의 20%를 우선순위 대상으로 보급한다.

또, 위장전입 등 부정 수급을 방지하기 위해 서울시에서 의무운행기간(2년) 미준수 시 보조금을 환수하는 등 자격조건과 의무사항을 강화해 보조금 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조완석 서울시 기후대기과장은 "서울지역 초미세먼지 배출원의 25%가 차량 부문인 만큼 서울시는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대 보급으로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수소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수소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소차 구매보조금 외에도 최대 660만원의 세제 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감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한다. 수소차 보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통합콜센터(1661-0970), 환경부 전기차 통합포털(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