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추정인물 조씨, 누구?…신상공개 될 듯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21
  • 2020.03.20 08: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착취하는 내용의 영상물을 공유하는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일명 ‘박사’로 지목되는 20대 남성 조모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2020.3.19/뉴스1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착취하는 내용의 영상물을 공유하는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일명 ‘박사’로 지목되는 20대 남성 조모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2020.3.19/뉴스1
미성년 여성 등을 협박해 촬영한 성착취 동영상을 메신저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일명 '텔레그렘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박사'로 추정되는 조모씨가 구속되면서 그의 신상공개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지난 19일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음란물 제작·배포 등)로 청구된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원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강요해 음란물을 제작하고 이를 유포해 막대한 이득을 취득했으며 피해자들에게 극심한 고통을 가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왜곡된 성문화를 조장했다는 점에서 사안이 엄중하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조씨는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찍게 하고 이를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으로, 박사방의 핵심 운영자인 일명 '박사'로 의심되는 인물이다.

'텔레그램 n번방'이라고 불리는 단체채팅방에서는 미성년자 등 다수의 여성을 상대로 한 성착취 영상과 사진이 다수 유포됐다. 조씨는 '박사'라는 별명을 쓰며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찍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방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통해 입장료를 받았다.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착취하는 내용의 영상물을 공유하는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일명 ‘박사’로 지목되는 20대 남성 조모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2020.3.19/뉴스1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착취하는 내용의 영상물을 공유하는 ‘n번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일명 ‘박사’로 지목되는 20대 남성 조모씨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2020.3.19/뉴스1
조씨가 현재 누구인지는 미궁이다. 다만 인터넷상에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며 찍힌 사진들과 평소 그가 스스로를 지칭하는 '박사' 등의 닉네임으로 미뤄볼 때 △키가 크지 않고 살집이 있는 20대 남성 △학벌 콤플렉스가 있는 N수생 등이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조씨는 이날 법원 청사에 도착했을 때와 심문을 마치고 나왔을 때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모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손으로 모자를 푹 눌러 써 최대한 얼굴을 가렸다.

하지만 조씨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신상공개는 무리없이 이뤄질 전망이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25조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피의자가 죄를 범하였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고, 국민의 알권리 보장, 피의자의 재범 방지 및 범죄예방 등을 위해 필요할 때에는 얼굴, 성명 및 나이 등 피의자의 신상에 관한 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

조씨 신상공개를 향한 국민적 열망도 높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올라온 지 이틀 만인 이날 20만명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듣게됐다.

경찰도 신상공개를 검토 중이다. 지난 19일 경찰청 관계자는 "조모씨에 대한 신상공개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신상공개 여부는 이르면 다음주 초쯤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