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카오 "협력관계 및 자문기관 의견 고려해 한진칼 의결권 결정"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0 14: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협력관계와 자문기관 의견 고려해 결정"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 사진제공=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 사진제공=카카오
카카오가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의결권을 행사에 대한 가능성을 내비쳤다. 카카오 관계자는 오는 27일 열리는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의결권 행사 방침과 관련해 “사업 협력관계와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의 의견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카카오가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 등 한진그룹 현 경영진에 찬성표를 던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해 12월 대한항공과 고객 가치 혁신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중이다. 당시 의결권이 있는 한진칼 지분 1%를 매입하면서 양사간 협력 관계가 더 공고해졌다. 이 때문에 카카오는 조 회장의 우군 지분이라는 시각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카카오가 지난 16일 한진칼 지분 일부를 매각하면서 조 회장 측 우호 지분에 손실이 발생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당시 카카오 측은 지분 매각에 대해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비핵심자산을 매각했다”며 “경영권 분쟁에 개입할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다.

그러나 최근 ISS와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소(DERI) 등 다수의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이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에 찬성하면서 입장을 바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카카오 측은 공식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