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눈에 보는 전세계 코로나19 현황…美확진자 2.5만명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715
  • 2020.03.22 09: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눈에 보는 전세계 코로나19 현황…美확진자 2.5만명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 미국은 확진자가 2만5000명에 육박하며 세계에서 네번째로 감염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 일주일새 8배나 폭등한 수치다.

21일(현지시간) 미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전 7시30분 기준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30만3816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만2966명이 됐다.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다. 하루만에 1만명 가량이 늘어나며 2만명을 훌쩍 넘었다.

이날 미국 코로나19 확진자수는 2만4148명으로 중국과 이탈리아, 스페인에 이어 세계에서 네번째로 코로나19 감염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 불과 일주일새 미국내 확진자는 2952명에서 8배나 급등했다. 미국은 이미 전국 50개주에서 모두 확진자가 발생해 대유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미국내 사망자는 285명으로, 세계에서 여섯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뉴저지, 캘리포니아, 뉴욕, 일리노이, 코네티컷주 등이 주민 외출금지령을 내리면서 미국내 이동제한령 영향을 받는 인구는 8400만명 가량이다. 미국인 4명 중 1명은 집에 머물러야 하는 상황이다.

미 연방재난관리처(FEMA)는 이날 확진자가 1만명에 달하자 뉴욕주를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기도 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사태 관련,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뉴욕주는 이번 조치로 재난구호기금에서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뉴욕주는 100% 재택근무도 실시하기로 했다.

지난 20일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보좌진 한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중국을 제외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이탈리아는 하루새 확진자가 6557명 증가해 총 5만3578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도 793명 늘어나 모두 4825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발병한 이래 역대 최대 하루 증가율이다.

이탈리아는 전국민 이동제한 명령 등 전국 봉쇄에 나섰지만, 의료시설 병상 부족 등으로 인해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 모습이다.

스페인도 확진자가 전날보다 5394명 늘어난 2만5374명으로 확진자가 늘었다. 사망자는 376명 추가돼 총 1378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 역시 의료시설 포화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수도 마드리드의 호텔과 컨퍼런스센터 등을 코로나19 확진자 수용 시설로 바꾸고 있다. 앞서 지난 17일 스페인 정부는 앞으로 15일간 병원 등 민간 의료기관을 국영화하겠다는 선언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