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세계경제 멈췄는데...돈 갚을 시간은 다가온다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947
  • 2020.03.23 15: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뉴욕 맨해튼의 42번가에 차량과 행인의 전혀 없이 텅 빈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욕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뉴욕 맨해튼의 42번가에 차량과 행인의 전혀 없이 텅 빈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자금 흐름이 꽉 막힌 가운데 주요 기업들의 회사채 만기 일자가 돌아오고 있다. 평소 때 같으면 차환발행을 통해 만기 도래 회사채를 상환하면 될 일이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회사채 시장이 크게 위축돼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2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다음 달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규모는 6조5495억원이다. 지난해 5조원보다 10% 넘게 늘었다. 금투협이 통계를 발간한 1991년 이래 최대다.

이 중 비우량 회사채(A0 이하) 규모는 1조1250억원으로 전체 17.2%에 달한다. 주요 비우량 회사채로는 대한항공 (20,700원 상승700 -3.3%)(2400억원), 하이트진로 (36,000원 상승200 0.6%)(1430억원), 풍산 (19,800원 상승550 -2.7%)(1000억원), 에이치에스디엔진(800억원), 엘에스엠트론(750억원} 등이 있다.

3개월 이내로 범위를 확대하면 만기 회사채 규모는 더욱 늘어난다. SK증권에 따르면 5월 코오롱인더스트리(1300억원), 6월 현대로템 (15,750원 상승300 -1.9%)(1100억원)와 한솔제지 (3,055원 상승25 0.8%)(1000억원) 그리고 한국콜마 (43,300원 상승1150 -2.6%)(1000억원)가 1000억원대 회사채 만기가 도래한다.

단기자금 조달을 위한 기업어음(CP)은 4월 19조2699억원 규모의 CP 만기가 도래한다. 이 중 7조3376억원이 비우량 CP(A2- 이하)다. 주요 비우량 CP로는 두산중공업 (4,280원 상승100 -2.3%)(2981억원), 아시아나항공 (4,045원 상승40 1.0%)(1691억원), 하이트진로홀딩스 (16,300원 상승300 1.9%)(1200억원) 등이 있다.

이외 대기업 그룹별 회사채 만기도래 현황(3개월 이내)을 살펴보면 현대차(3조2800억원), 농협(1조9100억원), 롯데(1조1900억원), SK(1조1160억원), {LG)(1조원) 등이다.

(메릭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7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뉴욕주 메릭의 슈퍼마켓 빵 진열대가 텅 빈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릭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17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뉴욕주 메릭의 슈퍼마켓 빵 진열대가 텅 빈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제를 만기를 앞두고 회사채 시장 상황이 침체됐다는 점이다. 최근 코로나19로 회사채 수요가 급감하면서 회사채 신용스프레드가 급등했다. 지난 20일 기준 회사채 신용 스프레드는 83.8bp(1bp=0.01%포인트)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최고치다.

국고채 3년물 금리에서 AA- 회사채 3년물 금리를 뺀 회사채 신용 스프레드는 회사채 수요와 연결돼 있다.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져 회사채 대신 국고채로 수요가 몰리면 국고채 금리 하락(가격 상승)과 회사채 금리 상승(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

결국 회사채 신용 스프레드가 늘어나고 있다는 뜻은 그만큼 회사채에 대한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는 뜻이고, 회사 입장에서는 안정적인 자금 조달 통로가 끊겼다는 뜻이다.

CP 시장도 상황이 심각하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증시 폭락으로 ELS·DLS(파생결합증권) 담보가치가 떨어져 대형 증권사에 3조원 규모의 마진콜이 발생했다. 증권사는 마진콜에 대응하려 CP 발행으로 유동성 확보에 나섰고, 채권시장 왜곡으로 이어졌다.

김은기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난주 단기자금시장은 초단기 자금인 콜 차입이 원활하지 않았고, 기업들도 3월 말을 넘기는 만기 CP 조달이 어려웠다"며 "여기에 증권사의 달러 유동성 부족이 이어지면서 단기자금시장이 예상 외로 경색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