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코로나19 백신이 공짜"…美 가짜사이트 '철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3 13: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천원만 내면 배송' 허위 광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지급한다며 사기 행각을 벌인 미국의 가짜사이트가 당국으로부터 차단당했다.

2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가짜 백신을 판매해 온 사이트(coronavirusmedicalkit.com)가 텍사스 연방법원으로부터 접속 차단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 사이트는 WHO가 배포한 코로나19 백신 키트를 배송비만 내면 받아볼 수 있다는 허위광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배송비 명목으로 한 번에 4.95달러(약 6300원)를 뜯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사이트는 'WHO가 백신 키트를 배포하고 있다'는 문구와 함께 배송비 4.95달러를 내고 구입하라고 홍보했다. 이들은 또 키트에 담긴 화학물질을 물과 섞으면 코로나19 백신이 된다고 꾸몄다.

해당 사이트는 이달 3일 처음 등록돼 최근까지 운영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가 얼마나 많은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이 밖에도 미국에선 '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니 돈을 송금해라'는 보이스피싱 사기 사례도 적발됐다고 WP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