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녀상 말뚝테러' 스즈키 오늘 재판…또 안 나올 듯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5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L] 2013년 기소 후 단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아…일본 정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했지만 감감무소식

스즈키 노부유키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욕하기 위해 2015년에 보낸 소포./ 사진=뉴스1
스즈키 노부유키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욕하기 위해 2015년에 보낸 소포./ 사진=뉴스1
일본군의 '위안부' 만행을 잊지 말자는 뜻으로 만들어진 소녀상에 '말뚝테러'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 극우 성향 일본인 스즈키 노부유키의 재판이 25일 열린다. 스즈키는 2013년 2월 기소된 이후 7년 동안 우리 법원의 출석 요구를 무시해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25일 오전 11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스즈키의 공판을 연다. 스즈키는 기소된 이후 단 한 번도 우리 법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앞서 법원이 "반문명적 범죄행위인 종군위안부 사건을 사실상 옹호해 참혹한 비극의 재발을 초래할 수 있는 범죄행위를 형사 처벌하는 데는 국적이 없다"며 검찰에 범죄인 인도 청구 절차를 밟으라고 명령한 바 있다.

그 후 검찰이 일본 정부에 스즈키의 인도를 꾸준히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스즈키는 이날 재판에도 불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즈키는 2012년 6월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 이른바 '다케시마 말뚝'을 묶고 위안부를 모독하는 발언을 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2013년 2월 기소됐다.

일본 가나가와시에 있는 윤봉길 의사 추모비에 다케시마 말뚝을 세워둔 사진과 함께 "윤봉길은 테러리스트"라는 글로 윤봉길 의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있다. 스즈키는 우리 검찰이 소환 통보를 보내자 답장으로 말뚝을 보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