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2조달러 패키지안, '트럼프 기업'엔 적용 불가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5 18: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AFP
/사진=AFP
미국에서 코로나19(COVID-19) 피해를 줄이기 위한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이 이르면 25일(이하 현지시간) 미 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일가의 기업은 해당 법안 적용이 금지될 전망이다.

25일 블룸버그는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실 회람 요약 자료를 인용해 "대통령, 부통령, 의회 일원, 행정부 수뇌부 등이 소유한 기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며 "제약의 범위는 그들의 자녀, 배우자 등으로도 확장된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당시 역대 미 대통령들이 관행적으로 해왔던 백지신탁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 대신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등의 자녀들, 트럼프 재단의 알렌 와이셀버그 자금관리이사(CFO) 등에 자산 운영권을 맡기는 것으로 갈음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트럼프 브랜드의 몇 몇 부동산은 이번 바이러스로 인한 수요 폭락과 외출 제한 조치 등으로 인해 영향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날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와 미 상원 지도부는 코로나19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을 둘러싼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 2조달러(약 2460조원) 규모로 이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10%에 맞먹는 수준일 뿐 아니라 단일 건으로 사상 최대 규모 지원책이다.

구체적 내용이 공표되진 않았지만 WP는 이번 법안에 △미국인들에 1200달러 수표(check) 지급 △중소기업을 위한 3670억달러의 대출 프로그램 △각 산업과 도시, 주를 위한 5000억달러 규모 기금 설립 △실업보험청구 급증에 대비한 1500억달러 기금 마련 △1300억달러 규모의 병원 지원 등이 담긴 것으로 보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