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I가 운용하는 펀드…코로나19 폭락장서도 '선방'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4: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I가 운용하는 펀드…코로나19 폭락장서도 '선방'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로보어드바이저 펀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AI(인공지능) 알고리즘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펀드를 운용하는 상품이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주요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17개의 설정액은 502억원 늘어났다. 총 설정액 규모는 984억원에 달한다. 올해 들어 코스피 지수가 22%, 코스피200 지수가 20% 하락한 가운데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12.2% 손실만을 기록해 상대적으로 선방을 했다는 평가다.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사람의 주관에 휘둘리지 않는 안정성이 최고의 강점으로 꼽힌다. 전체 펀드 중에서도 평균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올해 들어 국내 주식형 펀드 900여개는 평균 28%가 넘는 손실을 기록했다.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AI가 의사결정을 한다는 점에서 인건비가 들지 않아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도 있다.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퀀트 펀드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2010년쯤부터 유행한 퀀트 펀드는 컴퓨터 프로그램에 기반해 운용하는 펀드를 뜻한다. 쉽게 말해 영업이익률이 일정 수준 이상인 기업들을 추려서 매입하고, 수익률이 몇 퍼센트 나오면 무조건 매도하는 등의 기준을 프로그램에 입력해 펀드 운용에 도움을 받는 것이다. 이 같은 기준은 사람이 설정한다.

여기서 더 발전한 것이 바로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다. 다양한 데이터를 입력해 AI 알고리즘을 학습시킨 뒤 스스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펀드를 운용할 수 있도록 맡기는 것이다. 이 AI 알고리즘은 2016년 이세돌 9단과 대국을 펼쳤던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를 떠올리면 이해가 쉽다. 기존 바둑 기보들을 모두 입력시켜 알고리즘이 스스로 복잡한 상황 판단을 할 수 있게 한 것과 유사하다는 뜻이다.

연일 급락중인 코스피가 8.39% 하락한 1,457.65p로 마감된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11.71% 하락한 428.35p, 원달러환율은 40원 오른 1,285.7원으로 마감했다. /사진=이동훈 기자
연일 급락중인 코스피가 8.39% 하락한 1,457.65p로 마감된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11.71% 하락한 428.35p, 원달러환율은 40원 오른 1,285.7원으로 마감했다. /사진=이동훈 기자

최근에는 이보다 더 발전한 모델도 등장했다. 기존 머신러닝 기반 AI 알고리즘이 아닌 딥러닝 기반의 알고리즘을 펀드 운용에 활용하는 것이다. 사람이 데이터를 입력시켜 알고리즘이 학습하도록 하는 것을 머신러닝이라고 한다. 딥러닝은 알고리즘이 스스로 자신이 학습할 데이터를 찾아 학습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같은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증권업계 안팎의 전망이다.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는 로보어드바이저 운용 자산이 2018년 5432억달러(약667조원)에서 2023년 2조5523억달러(약 3134조원)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4월 투자업 자격이 있는 자산운용사 외의 로보어드바이저 업체도 펀드, 일임을 통한 자산 직접 운용이 허용되면서 관련 시장이 확대하는 추세다.

물론 아직까지 AI 알고리즘이 운용하는 펀드의 수익률이 뛰어나다고 평가하기는 부족하다. 현재 가장 수익률이 높은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NH-Amundi디셈버글로벌로보어드바이저증권자투자신탁(UH)[채권혼합-재간접형]ClassCi'으로 올해 들어 4.77% 손실을 봤다. '키움쿼터백글로벌EMP로보어드바이저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재간접형]C-W'은 같은 기간 6%대 손실률을 보였다.

이와 관련,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AI 알고리즘의 특성을 고려해 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급락장이 시작되기 이전인 지난해까지만 해도 해당 펀드들이 안정적인 수익을 내고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며 "데이터가 많이 쌓일수록 더 고도화되는 AI의 특성상 향후 수익률이 더 좋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