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공격이 최선의 방어" 하나투어 400억짜리 여행플랫폼 4월 오픈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947
  • 2020.03.26 15: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00억원 들인 차세대 여행 플랫폼 '하나허브'…경영 위기 속에서도 여행수요 회복 시기 노린 포석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하나투어 본사 전경. /사진=머니투데이DB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하나투어 본사 전경. /사진=머니투데이DB
글로벌 여행시장 개척을 선언한 국내 최대 종합여행사 하나투어가 신개념 여행플랫폼 '하나허브'를 오는 4월 선보인다.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글로벌 여행산업 전반이 침체에 빠졌지만 하반기 여행 반등을 노리기 위해 선제적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오는 4월20일 하나허브 서비스를 오픈하기로 확정하고 최근 사내 내부 공지를 통해 이를 알렸다.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도 이날 정기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플랫폼이 오는 4월 오픈을 앞두고 있다"며 플랫폼 론칭이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패키지 홀세일 아닌 여행 2.0 포석
400억 들여 플랫폼 개발한 이유


하나허브는 패키지(PKG)여행 위축과 2030 여행객들의 모바일 선호, 글로벌 OTA(온라인여행사)의 공세 등에 대응하기 위한 하나투어의 야심작이다. 종합패키지부터 개별여행(FIT)까지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발굴해 국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 나서기 위한 포석이다.

그 동안 전통적인 패키지 여행 유통시스템 유지해왔다면, 현지 콘텐츠에 직접 투자해 자체제작 상품을 만들어 변화를 꾀하는 것이다. 단순히 패키지와 개별여행으로 상품을 구분짓는 것이 아니라, 패키지 여행 속에서 개별여행 폭을 넓히거나 개별여행 중에도 일부 패키지 상품에 참가하는 등 다양한 상품을 통해 최근 여행 트렌드에 맞는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단 설명이다.

하나투어는 이를 위해 2018년부터 본격 프로젝트를 시작, 400억 원을 들여 IT기반 플랫폼을 완성하고 지난해 말 글로벌MD(Merchandiser) 152명을 선발, 해외 여행콘텐츠 발굴에 나섰다. 또 글로벌 현지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하나투어 재팬을 모델로 한 해외 법인을 미국과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 주요 노선에 설립했다.

하나허브는 지난 2월 공식 론칭할 계획이었지만 일정이 잠정 연기됐다. 1월 말부터 시작한 코로나19 사태가 2월부터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며 여행업계가 존폐 기로에 놓일 만큼 위기에 빠져서다. 하나투어 역시 항공 노선이 끊기고 여행수요가 급감하며 신규예약이 사실상 '제로(0)'에 수렴하는 등 직격타를 맞으면서 플랫폼 오픈을 미룰 수 밖에 없었다.


포스트 코로나 미리 대비
풍부한 유동성으로 자신감↑


한일 두 나라 간 상호 무비자 입국이 중단된 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일 두 나라 간 상호 무비자 입국이 중단된 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당초 하나투어는 3~4월 중으로 오픈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업계 시선은 비관적이었다. 코로나19가 이달 들어 팬데믹(전 세계적 대유행) 단계에 접어들며 글로벌 항공·여행수요가 최악으로 치닫는 등 업황이 악화일로를 걸어서다. 하나투어의 예약률도 지난달부터 90% 이상 감소하는 등 경영 위기감이 커지면서 플랫폼 론칭이 상반기 내에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하나투어도 이 같은 이유로 플랫폼 론칭 시기를 지속 검토했지만 결국 예정대로 4월에 출시하는 쪽으로 결정했다. 코로나 사태가 종식 시기를 가늠할 순 없지만 사태가 정상화되고 하반기부터 항공노선이 재개되면 여행수요가 다시 반등할 것이란 예측에서다. 여행심리가 주저앉은 위기 상황이지만 현 시점을 테스트 베드로 활용, 여행수요 반등 시점을 대비해 플랫폼 구축 및 개선을 마쳐 놓겠단 것이다.

하나투어의 최대주주로 올라선 토종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받아 풍부한 유동성을 확보한 것 역시 이 같은 판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하나투어는 IMM PE(지분율 16.7%)를 상대로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1289억 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새롭게 수혈한 실탄도 여행 플랫폼 운영과 신규 콘텐츠 확보 및 상품 경쟁력 향상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사용한단 계획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2018년 자연재해와 지난해 일본여행 불매, 올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글로벌 여행시장 회복을 대비해 계획대로 4월에 하나허브를 출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여행객 니즈에 맞춘 상품을 지속 개발해 하나허브 플랫폼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