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럽발 확진자, 미국의 7배…입국자 1만 명당 56.4명 감염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5: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기로 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독일 프랑크푸르트발 항공기 탑승객이 입국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하기로 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독일 프랑크푸르트발 항공기 탑승객이 입국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방역당국이 유럽과 미국 외 다른 국가들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 위험도는 아직 낮다고 판단했다. 미국발 입국자의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아직 검토 중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유럽발 입국자 중 확진자 비율이 미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 비율의 7배 이상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유럽이나 미국을 제외한 다른 경우는 전체적으로 볼 때 국내의 유입 위험도가 과거 중국의 호북성(후베이성) 또는 유럽, 미국에 비해서 아직은 좀 낮다"며 "유럽 입국자 관리에 대한 정책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되면 미국도 포함해서 확대해서 실시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유럽의 경우 이탈리아는 사실상 인구가 중국의 호북성 규모와 비슷한데 사망률과 환자 발생수로 볼 땐 우한 발병 당시 호북성보다 상당히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유럽과 관련해선 호북성보다는 낮지만 중국의 타 지역 특별입국관리보다는 훨씬 강화된 검역 조치를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유럽의 경우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가 56.4명이고 미주의 경우는 8.1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미주의 경우 1만 명당 확진자가 유럽의 7분의 1 수준이지만 전체 입국자 규모는 미주 입국자가 유럽 입국자의 2배 내지 2.5배 규모"라며 "확산 추세 자체도 상당히 빠르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미주의 경우에도 앞으로의 발생상황, 추이를 보고 유럽 수준의 입국자 관리를 시행할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