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불매운동 직격 '무지' 적자에도 일본 본사·롯데 배당 늘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6: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년 매출액 9.7% 감소 그쳐…적자에도 대주주 배당금 늘려

불매운동 직격 '무지' 적자에도 일본 본사·롯데 배당 늘려
일본 불매운동의 타깃이 된 생활용품 브랜드 무지(MUJI)가 2019년 한국에서 적자를 냈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무지(MUJI) 브랜드를 운영하는 무인양품은 2019년 71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매출액은 1243억원으로 전년비 9.7% 감소에 그쳤지만 판관비 증가로 영업이익은 2018년 72억원에서 큰 폭으로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57억원을 나타냈다.

불매 운동으로 고객이 감소하고 판관비가 늘며 영업에서 창출된 현금흐름이 악화되며 현금흐름도 -136억원을 나타냈다.

한국 무인양품 법인은 일본의 양품계획과 롯데상사가 각각 60%와 4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무인양품은 2019년 지배기업인 일본 양품계획에 상품매입 비용으로 695억원을, 판매 수수료로 25억원을 지급했다.

또 순이익은 적자지만 양품기업에 10억8000만원을, 롯데상사에 7억2000만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이는 2018년 배당금(9억원, 6억원) 보다 증액된 것이다.

한편 지난해 7월부터 일본 불매 운동이 시작된 걸 감안하면 무지의 매출액 감소폭은 불매운동의 주 대상이 된 유니클로보다는 훨씬 적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