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쿄 하루 최다 45명 확진…"이대로면 도시봉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7: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2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도쿄 우에노 공원에 만개한 벚꽃을 구경하기 위해 행락객들이 북적이고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2일 (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도쿄 우에노 공원에 만개한 벚꽃을 구경하기 위해 행락객들이 북적이고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26일 하루에만 4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최근 언급했던 도쿄 봉쇄 사태가 현실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NHK에 따르면 이날 도쿄에서 4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지금까지 도쿄의 일일 확진자 수로는 최고치로, 사상 최대였던 전날의 기록(41명)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도쿄의 일일 확진자는 Δ23일 16명 Δ24일 17명 Δ25일 41명으로, 고이케 지사가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도시 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한 이래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도쿄의 누적 감염자 수는 257명으로 집계됐다.

도쿄 봉쇄 우려로 이날 일본 증시도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전장대비 882.03포인트(4.5%) 급락한 1만8664.60으로 마감했다. 토픽스 지수는 25.30포인트(1.78%) 하락한 1399.32로 장을 마쳤다.

앞서 전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연 고이케 지사는 "이대로 계속되면 도시 봉쇄를 초래하게 된다.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오버슈트'(overshoot)의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지금은 중대한 국면"이라며 "평일에는 가능한 한 집에서 일을 하고 야간에는 외출을 삼가며 이번 주말에는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