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한국 입국제한 조치 4월 말까지 연장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6 1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P,뉴시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4월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26일 첫 정부 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후지TV가 보도했다. 정부대책본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자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설치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본부장을 맡는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세계적인 감염 확산이 계속되고 있고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도 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것을 고려해 (입국 제한) 조치 기간을 4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국난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중앙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의료관계자, 국민이 모두 하나가 돼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을 추진하자"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 9일부터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하고 있다. 기존 비자와 무비자 입국을 중지시키고 신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 사실상의 입국거부다. 일본에 입국하더라도 14일 동안 자가격리해야 하며,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다.

미국과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 역시 4월 말까지로 연장된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기존에 발급된 비자는 유효하다.

코로나 바이러스 제2의 진원지라는 오명을 얻은 유럽 국가들에 대한 입국 거부 조치도 강화했다. 27일 0시부터 독일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21개국과 중동의 이란에 대해 입국 거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