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쎌마, 방사선색전술 전문기업 ‘베빅’ 지분 27% 취득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09: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쎌마, 방사선색전술 전문기업 ‘베빅’ 지분 27% 취득
쎌마테라퓨틱스 (5,800원 상승100 1.8%)(이하 '쎌마')가 지난 26일 러시아 의료기기 및 방사선색전술 전문기업 베빅(BEBIG)의 지분 27%를 243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에스에이리미티드가 대표 조합원으로 있는 케이제이인베스트먼트 조합을 대상으로 2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했다.

베빅은 러시아에서 의료기기 및 치료프로세스를 주사업으로 하는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 169억원, 영업이익 108억원, 당기순이익 66억원을 기록했고, 올해는 임상과 판매허가를 마친 방사선색전술 제품 생산공장 완공을 앞두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베빅은 러시아 정부에서 주최한 2019년 이노베이션 수입대체 의료분야에서 대상을 수상했고 올 상반기 러시아 내 의료보험 적용이 예정돼 최소 5년 동안 일정부분 매출과 이익이 보장된 상태라고 강조했다.

방사선색전술은 항암치료에 색전물질과 항암제가 활용되는 기존 화학색전술과 달리 항암제 대신 방사선 동위원소 물질을 탑재한 마이크로스피어(미세한 유리구슬)를 간암, 췌장암 등에 주입해 치료하는 방법이다.

기존 방식에 비해 항암제 부작용과 낮은 종양 반응률을 개선했고, 특히 수술 불가능한 환자 및 말기암 환자들에 있어 고통없이 연명하는데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각광받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쎌마 관계자는 “10조원 규모의 방사선색전술 시장에 진출한 기업은 3개 기업뿐이며 연간 200%씩 성장하고 있다”며 “1차 목표로 베빅의 뛰어난 제품 경쟁력과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간 협업에 주력하고 유럽과 국내 판매 승인 신청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