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세균 "해외유입 환자 90% 우리 국민…입국금지 어려워"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0: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국무총리 "해외유입 환자 90%가 우리 국민"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보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27/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보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27/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해외유입이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의무적 자가격리를 골격으로 하는 현재 체계가 철저하게 이행돼야 하겠다"며 "특히 전체 입국자 70% 이상이 주소를 두고 있는 수도권에서의 성공적 관리 여부가 전체 싸움의 승패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오늘 서울을 시작으로 지자체의 해외입국자 관리상황을 점검하겠다"며 "각 지자체에서는 비상한 각오로 해외입국자 관리에 나서고 관계부처에서는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정보와 자원을 적시에 제공하는데 총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내에서 감염된 신규환자 확진은 비교적 안정적 수준으로 줄었으나 해외유입 확진자 비중은 높아지고 있다"며 "해외에서 들어오는 위험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한 시점이지만 전체 해외유입 환자 90%가 우리 국민인 점을 감안하면 당장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를 채택하는데는 제약이 따른다"고 했다.

또 정 총리는 "4월6일 개학이 가능할지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개학이후 새로운 일상은 지금부터 준비해나가야 한다"며 "일시에 사라지지 않는 감염병 특성상 개학 이후에도 상당기간 동안은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전파위험을 낮추면서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생활영역 지침이 필요하다"며 "다음주에는 교육과 문화, 여가, 노동, 종교, 외식 등 분야별로 이런 생활방역 지침을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