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국, 냄새로 코로나19 감지하는 개 훈련 착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1: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탐지견 <자료 사진>© AFP=뉴스1
경찰 탐지견 <자료 사진>©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개를 통해 인간의 질병 치료에 도움을 주고자 설립된 영국의 한 자선단체가 27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탐지하는 개 훈련 프로그램에 착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자선단체인 '의학탐지견'은 이날 런던 위생·열대병 연구소(LSHTM)와 영국 더럼대학교 과학자들과 합동으로 6주 훈련 프로그램 준비에 돌입했다.

의학탐지견은 각각의 질병이 독특한 냄새를 유발한다는 믿음에 바탕을 두고 설립된 개훈련 단체다. 이 단체는 환자들에게서 채취한 냄새 샘플을 통해 개들이 암, 파킨슨병, 박테리아 감염을 탐지하도록 훈련시켜 왔다.

의학탐지견의 클레어 게스트 설립자는 "우리는 개들이 코로나19를 탐지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어떻게 하면 환자의 바이러스 냄새를 채취할 지가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미 의학계에서 개는 말라리아나 전립선암 등을 탐지할 수 있는 것으로 간주되어 왔다. 과학자들은 또한 개가 피부 온도의 미묘한 변화를 감지할 수 있어 코로나19 발열 여부를 판단하는 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한다. 개를 통한 감지 방식은 빠르고, 효과적일 뿐 아니라 무증상 감염자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과학자들은 "개들이 매우 정확하게 말라리아를 발견한다"면서 "호흡기 질환은 체취를 변화시키기 때문에 개들이 코로나19 탐지에도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