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심쿵베이스볼] "발열 선수 발생!" 아찔했던 그 순간, 화들짝 놀란 야구계 (영상토크)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8: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래픽=김혜림 기자
/그래픽=김혜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공포가 야구계마저 덮쳤다.

지난 16일 키움 2군 소속 한 선수의 발열 소식이 전해졌다. 훈련은 당연히 취소됐다. 불똥은 두산에도 튀었다. 키움 2군과 두산 2군이 대만 캠프를 마치고 같은 비행기로 귀국했기 때문이다. 이 선수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산과 키움은 놀랐던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하루 만에 야구 관계자 중 확진자가 발생했다. 17일 SK와 NC의 협력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감염 위험이 있는 SK, NC 구단 관계자들이 검사를 받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이번에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숨 돌리는 듯 싶었으나 이번엔 NC의 2군 선수가 발열, 인후통 등을 호소해 다시 긴장상태가 됐다. 검사 결과 음성. 이렇게 또 한 번 위기를 넘겼다.

누구보다 놀랐을 선수단, 그리고 구단 및 야구 관계자들 등 현장의 생생한 반응을 전달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