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농식품부·유관기관장 코로나19 극복 30% 임금삭감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6: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식품부·유관기관장 코로나19 극복 30% 임금삭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고통분담에 농식품부 및 유관기관들의 동참이 잇따르고 있다.

27일 농식품부 등에 따르면, 김현수 장관·이재욱 차관은 범정부 장·차관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착한 공무원' 캠페인에 동참, 4월부터 오는 7월까지 급여 30%를 삭감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직원들도 대구·경북 등 피해지역 주민들을 응원하고 물품지원 등을 위해 자발적인 성금모금에 나서 1000만원을 모았다.

농촌진흥청의 경우, 김경규 청장이 임금 삭감 릴레이에 동참했으며 구성원들이 모은 성금 3000만원을 피해지역에 전달했다.

농식품부 운영지원과 관계자는 "국민들과 함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십시일반 성의를 모았다"고 말했다.


aT·한국농어촌공사 기관장 및 1급 임원 월급 30% 삭감


유관 공공기관들도 국가적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 있다. aT 이병호 사장을 비롯한 상임임원은 월 급여의 30%를 4개월간 반납하기로 했다. 또 1급 이상 간부급 직원은 일정금액을 자율적으로 결정해 동참할 계획이다.

임원들이 반납한 재원은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식품업계 및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쓰일 예정이다.

aT는 앞서 꽃 소비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재동 화훼공판장내 420개 입주사들의 임대료를 50% 인하했다.

또 서울 aT센터와 지역본부 사옥에 입주한 80여개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임대료의 20~30%를 인하해주는 등 '착한 임대료' 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aT,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사진 왼쪽부터 aT,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을 비롯한 임원 10명도 4개월간 월 급여 30%를 자발적으로 삭감했다. 부서장급 130여명은 일정 범위내에서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 일반 직원들은 최근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을 피해지역 주민들에 전달한 바 있다.

또 농어촌공사가 소유한 부동산 임대료 30%를 감면했으며 농어촌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락 배달, 김치나누기 등을 진행중이다.


농업 유관기관 '빅4' 농정원 "임금삭감 취지 공감하지만 아직 미정"


농협중앙회는 이달 초 대구·경북지역을 찾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 300만장 무상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장 관계자와 피해 주민을 위해 성금 16억650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농정원)도 최근 신명식 원장 등 구성원들이 280만원을 모아 피해극복 성금으로 기탁한 바 있다. 농정원 한 관계자는 "정부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임금삭감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아직 대상범위 등에 대한 이견이 있어 조율중"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