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크 블럼 코로나 사망에 마돈나 "정말 비극이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4: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크 블럼 - 구글 갈무리
마크 블럼 - 구글 갈무리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NBC방송 인기 범죄수사 드라마 '로앤오더'와 영화 '크로커다일 던디' 등에 출연한 배우 마크 블럼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69세다. 팝스타 마돈나는 그의 사망에 "정말 비극"이라고 애도를 표시했다.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측은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마크 블럼은 뉴저지 출신으로 1970년대부터 연기를 시작, 다양한 TV 시리즈에 출연했고 브로드웨이에서 공연도 했다. 가장 최근 출연한 작품은 지난해 9월 오프 브로드웨이 연극 '펀 힐'이다.

1985년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마크 블럼과 함께 연기했던 마돈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인을 애도했다.

마돈나는 "뛰어난 인간이자 동료 배우, 친구였던 마크 블럼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정말 비극"이라고 썼다.

마돈나는 그러면서 "그의 사망은 코로나19가 농담이 아니라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말한 뒤 "우리는 감사해야 하며, 희망을 가져야 하고 서로를 도와야 한다. 그리고 격리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