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번기 부족한 일손 농기계 대여로 해결하세요"

머니투데이
  • 용인=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4: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용인시, 매주 월~토 농기계임대사업소서 대여…38종 159대 보유

감자파종기 작업 모습/사진제공=용인시
감자파종기 작업 모습/사진제공=용인시
용인시는 농번기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38종 159대의 농기계를 임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용인시민이나 관내 농지를 보유한 사람이면 사전 안전교육만 이수 후 누구나 농기계를 빌릴 수 있다.

보유한 기계는 농업용 트랙터, 비료살포기, 수확기, 밭 관리기 등 38종 159대로 1인당 1대를 최대 3일까지 빌릴 수 있다. 임대료는 기계 구입가에 따라 1만원~21만원이다.

기계를 빌리려는 농업인은 매주 월~토요일 오전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 농기계임대사업소로 전화(031-324-4073), 방문 신청하면 된다.

특히 올해는 감자 파종 시 노동력을 크게 절감할 수 있도록 개선한 자동파종기 2대를 확보했다.

이 기계는 트랙터에 연결해 사용하는데 감자를 파종해 흙을 덮고 비닐을 씌우는 작업을 한 번에 할 수 있다.

밭 이랑(두둑)의 높이나 파종 간격이 일정하게 유지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것을 물론 하루 작업면적이 3000여평에 달해 노동력 절감에도 큰 도움이 된다.

기존 감자파종기는 이랑 높이와 파종 깊이, 비닐 피복 등의 작업에서 현장 실정과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전 과정을 기계로 한 번에 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시 농기계임대사업소 강진석 전문경력관은 2년간 현장 컨설팅을 통해 이랑 높이는 30~50cm, 폭은 90cm, 감자넝쿨 파쇄는 100cm가 되도록 규격을 맞추는 등 파종기를 개선‧보완했다.

시 관계자는 “농가에서 편리하게 기계를 사용해 부족한 일손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임대 기계를 꾸준히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