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교부, 입국금지 中에 "유감"…中 대사 "경제인 교류는 보장"(상보)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7 18: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중국 정부의 사전 협의 없는 외국인 입국 금지 통보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로 초치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20.3.27/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중국 정부의 사전 협의 없는 외국인 입국 금지 통보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로 초치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20.3.27/뉴스1
외교부가 중국 정부의 사전 통보 없는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중국 측은 이번 조치가 일시적인 조치라 강조하며 "경제인 교류는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 사전통보 없는 입국금지 조치에 중국 대사 초치



27일 외교부는 전날 중국 정부가 28일 부터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제한한다는 방침을 사전통보 없이 발표한 것과 관련, 이날 오후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서울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항의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도 이날 앞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외국인 입국금지와 관련 "어제 갑작스러운 발표가 있었다"면서 "사전 통보를 받지 못한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중국에 장기 거주하는 국민께 당연히 피해, 불편이 초래되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파악하고,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노력을 해야 하는데 어떤 방법을 통해 할지는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응 조치에 대해 "기본적으로 한국 등 특정 국가가 아니라 전 세계 국가 대상이기 때문에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을 특정한 게 아닌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한 만큼 대응 조치의 수위에 이를 참고하겠단 의미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후베이성 대상 입국금지, 제주도 무사증 입국 중단 등 이미 한국 측이 중국에 대해 취한 조치를 거론하며 "중국에 대해 초기에 취한 조치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중국에 대한 입국금지가 필요하다는 주장에는 "당장 전면적 입국 금지를 해야 하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면서 "종합적으로 여러 측면을 관계 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매일 회의하고 있다"고 했다.

외교부, 입국금지 中에 "유감"…中 대사 "경제인 교류는 보장"(상보)






초치된 중국 대사 "경제인 교류는 보장"


이와 관련, 중국 측은 이번 조치가 일시적인 조치라는 점을 강조하며 경제인 교류는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싱 대사는 이날 외교부의 초치로 외교부 청사에 들어가며 기자들과 만나 "중한 간에 왕래가 계속 유지되고 있다, 끊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분들이 필요하면 저희 공관, 부산, 대구, 광주 총영사관에 비자를 신청 할 수 있다"며 "경제인이나 과학기술 교류 이런 것은 우리는 보장해 드릴 수 있다"고도 말했다.

싱 대사는 "우리도 빨리 이 난국을 극복해 바이러스 없는 세상에 없도록 한국과 계속 협력하고 싶다"며 "한중 간 교류를 보다 긴밀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한중국대사관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자국 정부의 입국금지 조치와 관련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많은 국가들의 방법을 참고해서 부득이 취하게 되는 임시 조치"라고 했다.

이어 "현재 중한간의 인적 교류가 중단된 게 아니"라며 "경제무역, 과학기술 등 필요한 활동으로 중국에 가려고 하거나 긴급 인도주의 필요가 있는 한국 국민과, 한국에 있는 다른 국가 국민이 주한중국대사관과 총영사관에서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전날 오후 11시께 거주 허가를 받은 외국인에 대해서도 오는 28일 0시부터 중국 입국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단 외교관과 경제·무역·과학·기술 활동을 위해 필요한 경우 및 긴급한 인도주의적 필요에 따라 중국에 오는 외국인은 비자를 신청할 수 있게 예외를 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