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도 요청한 '한국산 진단 키트' 美FDA 승인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784
  • 2020.03.28 18: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3월 12일 UAE에 수출하기 위한 진단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3월 12일 UAE에 수출하기 위한 진단키트 관련 물품이 인천공항 근처 물류 창고에 보관돼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업체 3곳의 제품이 27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능한 승인을 획득했다.

28일 외교부는 국내 3개 업체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미 FDA의 긴급사용승인 절차상 사전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를 획득하면 해당 제품들은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하다.

외교부는 이번 3개 진단키트 제품의 FDA 사전 승인이 이례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빠른 승인의 배경과 관련, 외교부는 "지난 24일 한미 정상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한국산 진단키트의 지원의사를 표명하며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즉시 승인되도록 관심을 가지겠다고 한 데 따른 후속조치의 결과로 평가된다"고 했다.

또 "한미 정상통화의 후속조치 이행을 위해 외교부, 식약처 등 관계부처가 해당 업체들과의 협조를 바탕으로 미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해왔다"고 덧붙였다.


지난 27일 외교부 당국자도 기자들과 만나 한국에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한 국가가 총 117개국이라 소개하며, 이 중 공급에서 "가장 우선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에게 요청하는 상태"라며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를 입국금지 안 했고, 통화스와프도 해서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코로나 19 대응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를 중심으로, 국산 진단키트의 조속한 대미 수출을 위해, 향후 미측 구매기관과 우리 기업들간 협의가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