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안 "신천지와 교회 달라…집단감염 책임 없어"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8 19: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나와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나와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종교 집회에서 잇따라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교회에 집단감염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28일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불교, 기독교 등 모든 구성원들이 이 선의의 시민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밝혔다.

그는 "문제는 신천지"라며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시민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안전보다 중국이 먼저를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권"이라며 "대구시민들을 폄훼하고 조롱하고 코로나로 야기된 사회적 분노를 이용해 선의의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