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주재 '3차 비상경제회의' 30일 열린다…'긴급재난지원금' 논의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29 16: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연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안건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취약계층 포함은 분명하다"고 29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일지, 생계비 지원일지 여부도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도 "문 대통령이 2차 비상경제회의떄 언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급대상과 지급규모 등은 조만간 결정돼 공개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신속한 결정을 말했기 떄문에 속도감있게 준비해야 하는 상황은 틀림없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3.2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3.24. dahora83@newsis.com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를 갖고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문제를 논의한다. 문 대통령 주재로 이번주 열릴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 앞선 협의다.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원 범위와 규모, 방법 등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달 27일 코로나19 국난극복위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싸고 많은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며 "국민들의 혼란이 없도록 다음주 3차 비상경제회의까지 당국에서 신속하고 과감한 결단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국민 2500만명 이상이 수혜 대상이 되도록 하는 방향의 설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통계청의 올해 추계인구가 5178만명이다. 50%인 2589만명에 1인당 50만원을 지급한다고 가정하면 필요한 재원은 약 13조원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