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원구, 무허가 마스크 지급 논란에…"특허청 믿고 구입"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07: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스1
뉴스1
서울 노원구가 이달 중순 주민들에게 지급한 마스크 110만매가 '무허가 제품'이었다는 보도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29일 노원구는 이날 한 매체가 "구가 무허가 제품과 덴탈 마스크를 섞어 구민들에게 배포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해당 제품은 식약처의 인증을 받지 않아도 되는 공산품인 일반 마스크로, 일반 마스크도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전문가 의견에 따라 적정 가격에 구입해 구민들에게 배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구는 "특히 노원구가 구입한 A사 제품은 일반 마스크임에도 공적마스크에 준하는 필터 기능을 갖춘 제품"이며 "또한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비말 방지용 위생마스크)를 받은 것으로 구민들께 배부한 총 110만매 중 20만매가 이 제품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신속하게 방역물품구매 T/F팀을 꾸리고 조달청 계약업체와 공급계약을 맺었지만 식약처가 판매허가를 제한하고 있어 마스크 구매가 어려웠다"며 "마스크 가격도 한 달 사이 2배 이상 급등했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전국의 마스크 공장을 직접 찾아가 설득하고 밤낮없이 발로 뛰며 110만장을 모아 이달 중순 주민들에게 2매씩 전달했다고 한다. 다만 한꺼번에 같은 제품을 구매하기 어려워 여러곳에서 모으다 보니 마스크별로 품질이 조금씩 달랐다는 설명이다.

또한 구는 마스크를 구매하는데 공적 마스크 가격인 1500원보다 비싼 값을 치렀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마스크 수급대책 및 5부제로 품귀현상이 극에 달해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 가격이 치솟았다"며 "구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일보다 더 소중한 일은 없다고 판단하여 마스크 구입에 모든 역량을 쏟았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달 중순 노원구가 무료 마스크를 구민당 2매씩 돌렸지만 이를 세대에 전달한 통장 A씨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구청이 주민들에게 나눠줬던 마스크도 무허가 제품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또 "구청이 무허가 제품과 덴탈 마스크를 섞어 16억4400만원 어치를 샀다"며 "식약처 인증마스크보다 더 비싼 값을 치렀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