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비례대표 선거, 조국 반대당과 조국 수호당의 대결"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0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 1번 신현영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에 대해 제명해야 한다고 일부 민주당원들이 주장하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당정치와 팬덤정치가 충돌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신 교수는 지난해 8월 SBS 팟캐스트 방송 '뽀얀커탑'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특혜 논란에 대해 "혼자 열심히 하면서 자라온 사람으로서 그런 사람들이 존재하는 것을 보면 세상이 참 불공평하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등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진 교수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 교수의 '세상 참 불공평하다, 2주간 인턴을 하고 논문의 제1저자가 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발언을 인용해 "신현영 교수는 상식적인 얘기를 했을 뿐"이라며 "문제는 이 상식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 절반은 그런 상태에 있다"며 "그들 중 증상이 덜한 이들은 불만이 있더라도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지만, 중증에 빠진 이들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례대표 선거는 조국 반대당과 조국 수호당의 대결이 됐다"며 "선거는 정당정치의 문법으로 치러야 하는데 그동안 팬덤정치를 요긴하게 활용해왔으니 이런 부작용도 일어나는 것이다. 민주당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고 분석했다.

진 교수는 "비례대표 투표는 제로섬 게임"이라며 "당에서 임명한 이들의 자리를 당에서 떨어뜨린 이들이 차지할 판, 결국 팬덤이 정당정치의 문법을 왜곡시킨 셈"이라고도 설명했다.

더불어 "물론 선거가 끝나면 반대당이나 수호당이나 결국 하나가 되겠지만, 민주당 내에서 이 사람들, 앞으로 두고두고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