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돈만 보던 발전연료 용선용역, 기업의 사회적 책임 본다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돈만 보던 발전연료 용선용역, 기업의 사회적 책임 본다
공공기관의 선박 용선계약 시 입찰가격뿐만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심사대상에 들어간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기관 선박 용선계약 발주 시 제시가격 보다 사업자의 전문성과 수송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해상운송분야 종합심사 낙찰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31일 한국서부발전의 유연탄 용선용역을 시작으로 발전 5개사에서 순차 시행할 예정이다.

종합심사낙찰제는 가격뿐만 아니라 기술력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사업자를 선정하는 제도다. 2016년 300억원이상 정부나 공공기관 발주 공사에 처음 도입했고, 지난해 일정 규모 이상 건설기술용역까지 확대했다.

해수부 등은 그동안 공기업용 발전 유연탄 수입 시 최저가를 제시한 해상운송사업자를 선정해왔다. 그 결과 선사 간 지나친 경쟁으로 원가 이하 계약이 잇따라 시장질서 왜곡과 안전사고 가능성 등 지적이 있어 왔다.

이에 해수부 등은 사업자의 운송수행능력에 대한 평가도 필요하다고 판단, 해상운송 종합심사낙찰제를 도입했다는 설명이다. 또 인력고용과 불공정 고용관행 위반 등 사회적 책임 이행 여부를 보고 입찰담합과 계약이행 지연, 인력·선박 투입계획 위반 등 공정거래 질서 준수 여부도 평가에 포함한다.

김준선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시범사업을 통해 선사는 전문적인 운송능력을 강화하고 발전사는 원료의 안정적 공급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발전사와 선사 간 상생협력 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