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난달 유통업계 매출 보니 '집콕 쇼핑' 진짜였네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매장 내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매장 내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난달 백화점,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이 급감했다. 반면 쿠팡 등 온라인 매출은 관련 통계 작성이후 최대폭 증가세를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따라 대면접촉을 꺼리는 분위기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유통업체 전체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9.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백화점,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출이 7.5% 줄었지만 온라인몰,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매출이 34.3% 급증한 덕분이다. 온라인 매출 증가폭은 2016년 주요유통업체매출동향 통계개편 이후 최대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방문한것으로 알려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지난 2월9일 오전 임시휴점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방문한것으로 알려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지난 2월9일 오전 임시휴점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프라인 부문을 업태별로 보면 백화점 매출이 21.4% 급감했다. 해외유명브랜드(4.2%)를 제외한 여성캐주얼(△41.3%), 아동스포츠(△37.2), 가정용품(△4.8) 등 전 부문 매출이 줄었다. 대형마트도 10.6% 감소했다. 개학연기로 가방, 문구, 노트북 등 신학기 수요 축소되면서 잡화(△41.5%), 가전·문화(△20.9%) 매출이 크게 줄었다.

지난달 유통업계 매출 보니 '집콕 쇼핑' 진짜였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근거리 소비가 늘면서 SSM(기업형슈퍼마켓)과 편의점 매출은 오히려 늘었다. 편의점은 식품(5.6%)를 비롯해 마스크 및 안전상비의약품 등 생활용품(33.3%) 판매가 늘면서 전체적으로 매출이 7.8% 증가했다. SSM도 가정식 수요가 증가하며 농수축산(5.9%), 신선·조리식품(7.8%), 가공식품(11.1%) 등 식품(8.0%) 등 판매가 늘어난 덕에 전체 매출이 8.2% 증가했다.

점포당 매출은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각각 18.7%, 9.7% 감소했고 편의점과 SSM은 1.5%, 11.2% 증가했다.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는 온라인 쇼핑 매출 증가의 일등공신이다. 식품 매출이 92.5% 급증한 것은 물론 마스크를 비롯한 위생상품 판매 증가로 생활/가구(44.5%) 매출이 증가하는 등 전 상품군이 골고루 늘었다.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늘어난 재택근무에 따라 택배물량이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시내의 쿠팡 캠프에서 배송 기사들이 배송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2020.3.16/뉴스1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늘어난 재택근무에 따라 택배물량이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시내의 쿠팡 캠프에서 배송 기사들이 배송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2020.3.16/뉴스1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