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자산운용 "ETF로 생애주기 맞춤투자"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국내·외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투자하는 생애주기펀드(TDF) '삼성 ETF TDF'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TDF란 투자자의 은퇴시점을 타깃데이트로 정하고 사전에 정한 생애주기에 맞춰 자동 자산배분 프로그램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조정하는 자산배분 펀드다. 가입자의 생애주기를 반영한 글라이드패스에 따라 전략적으로 자산별 투자비중이 조절된다.

삼성 ETF TDF 시리즈는 은퇴 예상 시점에 따라 2030, 2035, 2040, 2045, 2050, 2055 로 구성된 6개의 펀드와 '삼성 ETF TDF 펀드[채권혼합-재간접형]'등 총 7개 펀드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채권혼합-재간접형은 라인업 중 가장 낮은 투자위험등급을 가진 펀드로 자산별 투자비중은 주식 약 37%, 채권 약 58%, 대체 약 5%다.

삼성 ETF TDF의 특징은 국내·외 ETF를 편입한 글로벌 분산 포트폴리오를 통해 인덱스 기반 투자를 한다는 점이다. KODEX, iShares(아이쉐어), Vanguard(뱅가드) 등 국내외 대표 ETF를 활용해 선진국과 신흥국 주식, 글로벌 채권, 대체자산 등에 투자한다.

30일에 출시되는 '삼성 ETF TDF2035', '삼성 ETF TDF 2050'에 이어 2030과 2040, 2045, 2055, 채권혼합 등은 4월 이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기존 삼성 한국형 TDF 시리즈가 액티브하게 운용되는 반면, 이번에 나온 삼성 ETF TDF 시리즈는 인덱스 기반의 패시브 상품을 활용한다는 특징이 있다"며 "연금 투자자의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