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판매수수료 0%…서울시 코로나19 농어촌 경제위기 살리기 '총력'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서울시 제공
자료=서울시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활동이 위축돼 지역 농어민이 큰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특별전'을 열어 농어촌 살리기에 나선다.

서울시는 30일 "상생상회를 통해 지역 농어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함께 지역 경제 살리기 특별전을 4월 1일부터 12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지역 농어민은 수수료 없이 물건을 팔아서 좋고, 소비자는 최대 25%까지 할인된 금액으로 지역 대표 농수특산물을 구입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제철을 맞은 울진 해방풍과 담양 죽순 등 신선 식품을 비롯해 제주 천혜향, 장흥 표고버섯, 완도 김, 상주 곶감 등 팔도의 제철식품 등 지역 대표 농수특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

또, 학교급식의 중단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위해 충북, 충남, 전남, 전북에서 생산된 고구마, 배, 버섯, 미나리, 새싹삼, 깐마늘 등 각종 과채류와 이를 일부 묶어 놓은 전남, 충북의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세트도 이번 특별전에 함께 판매하기로 했다.

아울러, 11번가에서는 매일 상생상회 전 상품을 5% 할인하는 판매 쿠폰을 제공하며 농협카드로 결제할 경우 최대 25%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을 구입할 수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월에도 상생상회를 통해 생산량이 늘어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민을 돕기 위해 롯데백화점과 함께 제주, 전북 장수, 전남 장성과 진도 4개 지자체와 함께 제철 청과물 최대 64%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장기간 이어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에 힘을 보태기 위해해 이번 특별전을 마련하게 됐다"며 "지역 농가의 어려움을 나누고, 경제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유통업체 등과 협업해 농가와 소비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