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기요양수급자 평균 81.8세…만성질환 3.4개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어르신들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9.5.7/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어르신들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19.5.7/뉴스1
장기요양수급자 평균 연령은 81.8세로 3.4개의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방문요양, 방문간호, 방문목욕 등 자택에서 장기요양서비스를 받는 노인 단독가구 중 절반은 가족과 멀리 떨어져 지냈다. 긴급 상황 발생 시 가족이 바로 달려오기 어려워 노인의 돌봄 공백 대책을 촘촘히 메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보건복지부는 30일 이 같은 내용의 '2019 장기요양 실태조사 결과(이하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2019년 처음 실시된 실태조사는 앞으로 3년마다 나온다.

장기요양 수급자 중 남성은 27.2%, 여성은 72.8%로 조사됐다. 평균연령은 81.8세로 80세 이상 고령 수급자가 전체의 65%를 웃돌았다. 장기요양 수급자는 평균 3.4개의 만성질환을 갖고 있었다. 주요 질병은 고혈압(60.3%), 치매(57.2%), 당뇨병(29.3%), 골관절염 또는 류마티즘(27.8%), 뇌졸증(25.8%) 순이었다.

조사대상 수급자 중 77.5%는 장기요양급여를 이용하고 있었다. 이 중 70.3%는 재가급여. 나머지 29.7%는 시설급여를 활용했다. 장기요양급여 이용을 자녀가 결정하는 비율은 68.8%였다. 배우자, 본인이 결정하는 경우는 11.7%, 8.6%였다.

장기요양 재가수급자 중 단독가구는 34.0%였다. 자녀동거가구, 부부가구는 각각 31.9%, 24.8%로 집계됐다.

노인 단독가구 중 26.5%는 가족과 같은 읍·면·동에 거주하고 있었다. 14.8%는 가족이 같은 시·도(14.8%), 다른 시·도(33.2%)에 살고 있는 비율도 절반에 가까웠다. 독거 수급자 노인의 돌봄 공백에 대응할 필요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장기요양 시설수급자 중 90.6%는 노인요양시설, 9.4%는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을 이용하고 있었다. 평균 입소기간은 2.8년이었다. 시설 내 1인실은 3.3%에 불과하고 55.0%가 4인실을 사용하고 있었다.

장기요양 등급을 받고도 장기요양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미이용자는 22.5%였다. 미이용자는 병원 입원(30.1%), 가족이 아닌 사람의 도움을 꺼림(23.4%), 가족 돌봄으로 충분(12.2%) 등을 이유로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곽숙영 복지부 노인정책관은 "이번 장기요양 실태조사를 통해 장기요양 이용자의 특성과 수요, 공급자들의 실태와 어려움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초고령화 사회에 대응해 장기요양서비스의 질적·양적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대책을 지속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03%'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