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진공, 중소기업 기술·특허 '사업화' 지원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1: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진공, 중소기업 기술·특허 '사업화' 지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다음달(4월) 14일까지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중소기업 기술사업화 역량강화사업’은 사업화되지 않은 기술이나 특허를 보유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술 완성도, 시장성, 사업화 역량 수준에 따라 유망기업, 기술강화 추진기업, 사업화 기술 보유기업으로 유형을 구분하고 맞춤형 지원으로 지원한다.

특히 △기술사업화 진단 △사업화 기획 △시장검증 △기능개선 등을 중점 지원한다. 사업화 기획에서는 전문가 멘토링을 바탕으로 시장성을 보완하며 시장검증 단계에서는 단기간 내 사업화가 가능한 기술의 시장테스트·성능테스트·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 기능개선은 보유기술의 시장친화형 성능을 향상시킨다.

기술사업화 진단, 사업화 기획에 소요되는 비용은 정부에서 전액 지원하며 시장검증의 경우 사업비의 75%이내에서 5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시장친화형기능개선은 사업비의 65% 이내에서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김양호 중진공 진단기술처장은 "수요자 맞춤형으로 사업을 개편하고 전문가풀을 확대해 기업이 직접 전문가를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며 "지원 이후에도 연계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이 보유한 우수 기술들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업신청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자세한 문의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또는 중소기업 통합콜센터로 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