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장] '145km까지 쾅!' LG 송은범 4선발 굳히나 '3이닝 비자책'

스타뉴스
  • 잠실=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4: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일 역투하는 LG 송은범. /사진=LG 트윈스 제공
30일 역투하는 LG 송은범. /사진=LG 트윈스 제공
LG의 4선발 후보로 꼽히고 있는 송은범(36)이 청백전에서 준수한 투구를 펼쳤다.

송은범은 30일 오후 1시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 백팀 투수로 선발 등판, 3이닝 2피안타 3볼넷 1탈삼진 1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총 60개의 공을 던진 가운데, 속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골고루 섞어 던졌다. 속구 최고 구속은 145km까지 나왔다.

송은범은 이날 경기 전까지 앞서 연습 경기와 청백전에 4차례 나와 평균자책점 1.62(11이닝 2실점)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1회초 마운드에 오른 송은범은 선두타자 홍창기를 중견수 뜬공으로 유도한 뒤 유강남을 유격수 땅볼 처리했다.

이어 정근우에게는 우전 안타를 허용한 뒤 전민수에게 볼넷을 내주며 2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백승현을 3루 땅볼로 유도하며 1회를 마쳤다.

2회에는 선두타자 김용의를 2루수 땅볼로 잡아낸 뒤 신민재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그러나 김재성을 좌익수 뜬공, 구본혁을 3루수 땅볼로 각각 아웃시키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3회 송은범은 홍창기에게 볼넷을 내줬고, 폭투까지 범하며 2루 진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유강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정근우를 1루수 파울 플라이 뜬공 처리했다.

이후 전민수 타석 때 포수가 공을 뒤로 빠트리면서(패스트볼) 2사 3루가 됐고, 전민수의 2루수 방면 깊숙한 땅볼 때 3루주자 홍창기가 홈을 밟았다. 송은범은 백승현을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만원까지 본다"…네이버, 호실적에 또 장중 최고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